경남대학교 박물관. 박물관 內


제5주제

미래(回歸) - 인간과 자연은 공존할 수 없는가! 제 5주제 상설전시실

제 5주제 상설전시실

세계적인 불가사의 중 하나로 알려졌던 이스터 섬의 석상 모아이(Moai)는 자연을 파괴하면서
돌을 채석하여 만들어진 것이다.

이와 마찬가지로 인간은 기술문명과 진보하는 사회를 감당하기 위해 자연을 파괴하고 있다.

그렇다면 과연 인간은 자신들이 사용할 수 있는 자원을 고갈시키지 않고 자신들의 생명보전 체계를 돌이킬 수 없을 만큼 파괴하지 않는 방법을 찾아내는 데에 이스터 섬 주민들보다 성공할 수 있을까?  제 5주제 상설전시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