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대학교 박물관. 박물관 內


현재 위치

> 정보마당 > 공지사항

공지사항

게시물 내용

제목[공지]우리대학교 박물관 소장 유물, 경상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

번호
 100
작성자
 박물관 학예연구실
작성일
 2015.09.11
조회수
 783
첨부

1

조선 영조 대에 활동했던 박필리박사눌 부자가 받은 교지첩

 

  우리대학교 박물관(관장 조호연)에 소장 중이던 유물 두 점이 최근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578호로 지정받았습니다. 이번에 지정받은 유물은 조선 후기 영조대에 활동했던 박필리(朴弼理, 1687~?)와 박사눌(朴師訥, 생몰미상) 부자가 받은 교지첩으로 교지는 오늘날로 치자면 임명장과 같은 것입니다.

 

  박필리가 받은 교지는 모두 24매로, <동의금공고신첩(同義禁公告身帖)>으로 묶여 있습니다. 박필리는 본관이 반남(潘南), 자는 경옥(景玉), 호는 성암(醒庵)으로 1735(영조 11) 문과에 급제하여, 승지와 동지의금부사(同知義禁府事) 등의 벼슬을 지냈으며 <동의금공고신첩> 교지첩에는 그가 과거에 장원급제하였음을 알려주는 표기와 함께 그가 받았던 벼슬의 내력들이 적시되어 있습니다.

 

  그의 아들 박사눌이 받은 교지는 제목이 붙여지지 않은 채 묶여져 있습니다. 이 묶음에는 모두 115매의 교지(敎旨)가 실려 있는데, 박사눌의 부인 한씨(韓氏)가 받은 교지 1매도 포함되어 있으며 나머지는 1728(雍正 6) 8월부터 1782(乾隆 47) 3월까지 그가 54년 동안 받은 교지들입니다. 박사눌은 자가 유민(幼敏)이며, 1740(영조 16) 과거[增廣試]에 합격하였고, 통덕랑(通德郞) 등의 벼슬을 지냈다는 것 외에는 그의 이력이 알려진 것이 없는 인물입니다.

 

  한 사람이 받은 교지가 이렇게 대량으로 나오는 경우는 희귀합니다. 그런데 위의 두 교지첩은 두 부자가 생애 동안 관리생활을 하면서 받은 교지를 모은 것이라는 점에서 더 흥미로우며 따라서 이들 교지들은 두 사람의 관력을 추적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한 사람이 생애동안 얼마나 많은 교지들을 받았는가를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역사적, 문화재적 가치가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들 유물은 91일부터 30일까지 우리대학교 대학박물관(한마미래관 2) 특별전시실에서 소개, 전시될 예정입니다.